HOME > 공지사항

공지사항

<성명서> "이준석 대표의 솔직한 과오 인정과 진심어린 사과를 요구한다."
  • 글쓴이 관리자
  • 작성일 2022-03-30
  • 조회수 764
첨부파일 성명서(20220330)_이준석 대표의 솔직한 과오 인정과 진심어린 사과를 요구한다..hwp

성명서


인권과 민주주의 가치를 훼손하고 장애인에 대한 부정적 인식과

편견을 조장하고 있는 이준석의 잘못된 인식, 말과 행동

  


장애인 단체의 정당한 요구와 기본권 행사에 대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반인권적이고 반민주적 인식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 더 나아가 부적적할 표현을 사용한 것에 대한 사과 요구에 이준석 대표가 밝힌 거부사유는 개탄스럽기까지 하다. 이준석 대표는 겸허하게 과오를 인정하고 진심어린 사과를 통해 용서받길 바란다. 이는 공당의 개혁을 이끌어가고 있는 총망받는 젊은 정치인에게 보내는 국민의 기대요 경고다


 

집단적인 표현 방식의 하나인 집회와 시위는 헌법이 보장하고 있는 기본적 자유와 권리다. 이를 두고 이준석 대표는 서울시민을 볼모로 삼는다고 하였다. 민주주의와 인권 신장을 요구하는 집회와 시위를 불법’, ‘불편’, ‘교통마비’, ‘사회의 안녕과 질서를 해치는 행위로 덧씌워 탄압하고 시민 간 갈등을 부추겼던 독재권력의 시각과 무엇이 다른가.


 

당연히 존중해야 할 권리라는 반론에 성역화라는 말로 장애인을 특혜를 일상적으로 요구하는 몰상식하고 특수하며 이질적인 존재로 각인시키는 것이 차별이나 편견이 아니면 무엇이란 말인가. 언론에서 일상적으로 쓰이는 관용적 표현이라는 이유로 볼모라는 표현이 문제없다는 인식은 정치인과 언론매체가 관용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외눈박이 정책’, ‘절름발이 정책’, ‘눈먼 돈’, ‘깜깜이’, ‘꿀먹은 벙어리등 장애인을 불완전하거나 부정적 이미지로 각인시키는 용어들에 대한 문제의식도 없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장애인이 비장애인과 동등하게 대중교통 수단에 접근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하는 등 장애인의 기본권을 실제적으로 보장할 수 있도록 예산을 책정해달라는 요구는 평등권에 기초한 정당한 요구다. 지하철 엘리베이터 설치가 휠체어를 이용하는 장애인만이 아닌 어르신, 유모차에 아이를 싣고 함께 나들이 나온 젊은 부부들, 자전거나 무거운 짐을 갖고 이동하는 모든 사람들의 문제라는 것도 모르지 않을 것이다.

 


평화로운 집회에 대한 경찰과 서울교통공사의 강경대응 주문’, ‘볼모’, ‘성역화’, ‘관용적 표현을 이유로 한 사과거부가 유난히 폭력적이고 두렵게 다가온다. 대선에서 승리한 당 대표의 인식과 말, 행동이기 때문이다. 모든 인권침해는 강자가 약자를 대상으로 한 억압, 폭력, 차별 등에 의해 행해졌다는 것을 기억하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이준석 대표에 대한 국민의 기대와 경고를 담아,

 


인권과 민주주의 가치를 훼손하고 장애인에 대한 부정적 인식과 편견을 조장하는 자신의 잘못된 인식, 말과 행동에 대해, 이준석 대표의 국민과 시위 당사자들에 대한 진심어린 사과를 요구한다.

 

 

 

 

2022330

 

 

 

사단법인 한국장애인인권포럼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9   장애인정책모니터링센터, 2019년 통합결과보고대회 개최   관리자   2019-11-20   8,233  
8   홈페이지 개편중입니다. 일부 서비스가 원활하지 못할 수 있습니다.   관리자   2019-04-25   7,881  
7   [보도자료] 2018 장애인관광환경 모니터링 결과   관리자   2019-04-12   34,248  
6   장애인 문화예술 예산 분석 정책 토론회 포스터   관리자   2018-12-03   7,848  
5   [보도자료] 민선 6기 지방정부 정신장애인 차별조례 시정 권고수용률 단 16.4%에 불과   관리자   2018-07-16   7,853  
4   [보도자료] 죽어서도 외면 받는 장애인들 - 장애인 무연고사(고독사) 문제 심각하다.   관리자   2018-04-19   11,077  
3   [보도자료] 국가인권위의 정신장애인 복지시설 이용 금지 차별 권고를 환영하며 - 그러나 “정신장애인의 공공시설 이용을 금지하는 모든 자치법규가 개정되어야”   관리자   2018-02-06   4,867  
2   [공지] 제12회 유니버설디자인공모전 시상식 관련 전달사항   관리자   2017-12-20   3,739  
1   [공지] 2017년 통합결과보고대회-'정신장애인 차별현황과 개선방안' 토론회 개최   관리자   2017-12-01   3,555